E-mail. doocoop@naver.com

Addr. 서울시 마포구 백범로 31길 21, 

서울50플러스 중부캠퍼스 1층 힘나

실패한취미부활전이 전하는 따뜻하고 재미난

Story 

실패한 취미, 부활한 취미 그리고 그 사이를 잇는  실패한취미부활전이 전하는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9/4 오늘 실패한취미부활전의 5차 배송, 마지막 배송이 있었습니다.

조회수 27

9월 4일, 오늘 실패한취미부활전의 5차 배송, 마지막 배송이 있었습니다.

5월 말에 팀을 꾸리고 6월 한달 온라인 환경(홈페이지 제작, 페이스북, 카카오톡채널 셋업)과 홍보물을 만들고 7월부터 8월까지 온라인에서의 기증과 유튜브 라이브 경매, 그리고 판매, 배송까지 긴 호흡의 행사였네요.

이벤트로 쓰리고 챌린지, 바이바이 싸이클, 취미똑똑(그림책편, 공동육화편, 마스크편)도 진행했지요.

작년 오프라인에서 진행되었던 행사보다 품도 시간도 많이 들었고 다양한 프로그램도 시도해 본 숨 쉴 틈 없었던 시간이었습니다.

페이스북 라이브로 진행된 실패한취미 서포터즈 환영회에서 온라인 방송의 맛을 처음 보고 겁 없이 도전한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한 경매는 아주 새로운 영역의 도전이었습니다. 아슬아슬 진땀나는 순간도 경험했지요. 그러나 참 재미있는 작업이었습니다.

코로나 시대..,온라인 행사를 치루며 새로운 공감과 교감, 호흡을 느끼고 배웠습니다.

실패한 취미 서포터즈 여러분들과 취미에 관한 3가지 질문에 대한 답글을 올리며 나누었던 댓글 교감은 참 신기했습니다. 짧은 댓글에서 글쓴이의 마음과 생각이 온기를 갖고 느껴졌거든요. 참으로 가슴 벅찬 경험이었어요. 고맙습니다.

어느 날부터 온라인으로 기증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물건과 함께 오는 작은 사연들이 때론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뭉클해지기도 하고 일상 속 공감을 주기도 했습니다. 아이들과 삼중주를 꿈꾸던 바이올린, 취미용품으로 받아야 하나 망설임을 주었지만 사연있고 필요있던 바퀴약, 전복이라도 따왔음했다던 아내의 투덜거림 속 잠수복, 다이어트 실패 수영복...등 다 쓸 수 없게 많네요,

서리풀주간이용센터에서의 단체 기증 의뢰에 깜짝 놀라고 감사했습니다. 우리행사를 위해 물건을 모으고 있다며 저희 행사가 이용자분들의 지역사회참여 활동으로 도움이 된다는 말에 가슴이 뭉클했지요.

제리백의 응원도 큰힘이 되었습니다. 제리백 취미가방이 유행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온라인 경매를 앞두고 아무도 안 들어오면 어쩌나 걱정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사전 경매신청을 받았지요. 상황을 미리 알고 대응하는 마음 담력을 키우자는 심사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홈페이지 방문객이 폭주하기 시작했어요. 하루 8000명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오잉...도대체...뭐야 뭐지...사전 경매 신청이 순식간에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지금도 그 진원지를 정확히 알지는 못합니다만 젊은 2,30대의 유입이었습니다. 신기하게 우리의 이야기가 그들에게 닿은 거지요. 어 재밌네? 구경 가볼까? 로 이어진 그들의 방문은 정말 반가웠습니다. 우린 제법 이야기가 잘 통할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니까요!

유튜브 라이브 경매! 실방으로 두시간! 방송 전문가도 어렵다는 실방을 두시간이나? 이런 우려를 뒤에 두고 약속한 것이니 무조건 한다!에 방점을 두며..우리 행사가 실패의 긍정적 해석이라는 것에 마음의 위안을 삼았죠.

천군만만 든든한 촬영팀을 만난 것도 행운이었습니다. 실제랑 같은 현장 리허설을 두 번이라 했죠.

그러나 실제는 좀 달랐습니다. 아뿔사! 송출 시간의 차이로 화면과 댓글의 시간 불일치.... 우리 멘탈갑 인생 처음 경매사님이 그 힘든 순간을 잘 조정하고 넘겼지요. 초반 혼란을 겪었을 참여자분들 죄송해요...함께 끝까지 ‘취미부활’미션 멋지게 완수해 주셔셔 고맙습니다~^^

이후 2주간의 온라인 판매도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전국 각지의 주문에 바쁘게 움직였어요. 캠퍼스로 물건 찾으러 오시는 분들과 즐거운 만남도 가졌습니다. 마포 우체국과는 친밀해졌지요.

이제 다음주 수익금 기부와 남은 물건들을 기증하는 절차가 남아있습니다.

이 부분은 다음 주에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올해는 취미가 가지는 의미에 중점을 둔 행사였습니다. 위로와 연대는 그래서 나온 키워드이지요. 취미가 주는 작은 즐거움이 삶의 변화를 일구어낼 수 있다고 봅니다. 내가 뭘해야 즐거운지 아는 사람은 당당합니다. 자신의 삶을 당당히 지키는 사람이 많은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되겠지요~^^

오늘 긴 후기가 되었네요....ㅎㅎ


잠자는 취미용품으로 누군가의 삶에 변화를 주어보세요!! 실패한취미부활전


1 0

E-mail. doocoop@naver.com
Addr. 서울 마포구 백범로 31길 21, 

             서울50플러스 중부캠퍼스 1층 힘나

Hosting by I'MWEB